코로나에 외식·배달 늘며 비만 증가…국민 영양상태 '빨간불'

웰니스라이프 인터넷팀 승인 2022.06.20 22:28 의견 0

코로나에 외식·배달 늘며 비만 증가…국민 영양상태 '빨간불'
1인가구·혼밥도 증가하면서 식소비행태 변화…배달앱 활용한 '맞춤처방'

X
보건복지부 [연합뉴스TV 제공]

정부가 20일 발표한 제3차 국민영양관리기본계획에 배달 앱 나트륨·당 조절기능 도입 등을 담기로 한 것은 1인 가구의 증가와 외식·배달 비중 확대라는 세태가 반영됐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1인 가구 비율은 2015년 27.2%에서 2020년 31.7%로 늘었다.

1인 가구의 식료품비 중 외식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0년 43.7%에서 2019년 55.9%로 늘었고, 과일·채소와 같은 신선 농산물 비중은 30.1%에서 18.4%로 크게 줄었다.

이와 동시에 전체 가구의 가공식품 소비도 늘어 2010년 26.4%의 비중에서 2019년엔 30.2%가 됐다.

이처럼 가공식품 소비와 외식이 늘어나면서 균형 잡힌 영양 섭취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채소·과일을 하루에 500g 이상 섭취하는 사람의 비중은 2010년 37.8%에서 2020년에는 26.2%로 줄었다.

이와 함께 전체 국민의 하루 에너지 섭취량 중 지방의 비중은 2010년 19.7%에서 2020년 24.4%로 4.7%포인트 증가했지만, 비타민A 섭취량은 26.1%, 비타민C 섭취량은 37.3% 각각 감소했다.

X

여기에 코로나19로 인해 '혼밥'과 간편식, 배달 음식 섭취가 늘면서 식습관이 더욱 악화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보건산업진흥원의 조사에 따르면 코로나19 이후 간편식 섭취가 증가했다는 응답이 57.5%, 배달 음식 섭취가 늘었다는 응답이 71.2%에 달했다.

이같은 식습관의 변화는 고령인구 증가라는 인구구조 변화와 맞물려 고혈압, 비만 등 만성질환 유병률 상승으로 이어지고 있다.

2020 국민건강통계에 따르면 남성의 비만 유병률은 2010년 36.4%, 2020년 48.0%로 10%포인트 이상 증가했다.

고콜레스테롤혈증은 10.4%에서 20.2%로, 고혈압 유병률은 23.7%에서 28.6%로 각각 늘었다.

여성의 경우 비만 유병률은 2010년 24.8%에서 2020년 27.7%로, 고콜레스테롤혈증은 10.9%에서 18.8%로 상승했다.

정부는 2017∼2021년 시행한 제2차 국민영양관리기본계획이 나트륨·당류 줄이기, 저염·저당 레시피 개발 등 건강한 식생활을 알리고 만성질환 위험군 대상 맞춤형 영양관리를 확대하는 등의 측면에서 성과를 거뒀다고 평가했다.

다만 코로나19와 같은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의 대응이나 청·장년층, 특히 1인 가구 대상의 영양관리 측면에서는 새로운 지원책이 필요하다고 봤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헬스케어 서비스 증가 등의 정책 환경을 고려해 '건강식생활 실천 인구 증가'를 목표로 배달 앱을 활용하는 등 맞춤형 영양관리를 확대하는 데 정책 역량을 집중하기로 했다.

이기일 복지부 2차관은 "제3차 국민영양관리기본계획 발표를 계기로 국민의 건강한 식생활 실천 환경 구축을 위해 관련 부처와 지자체, 다양한 분야의 주체들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웰니스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