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 기소

웰니스라이프 인터넷팀 승인 2022.09.29 21:56 의견 0

검찰, 국내 최대 성매매 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 기소

약 70만 명이 가입한 것으로 알려진 국내 최대 성매매 알선 사이트 '밤의 전쟁' 운영자가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확인됐다.

X
수원지검 (CG) [연합뉴스TV 제공]

29일 연합뉴스 취재에 따르면 수원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김봉준 부장검사)는 지난달 '밤의 전쟁' 운영자 40대 박모 씨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기소했다.

박씨는 '밤의 전쟁'을 포함한 4개의 성매매 알선 사이트를 2014년 4월부터 지난해 1월까지 운영하면서 성매매 업소 7천여 개를 광고해주고 광고비 명목으로 약 170억 원의 부당 이득을 취한 혐의를 받고 있다.

박씨는 2016년 필리핀으로 도주한 뒤 도피 생활을 이어가다가 올해 7월 인터폴과 공조한 경찰에 붙잡혀 국내로 송환됐다.

앞서 수사당국은 박씨가 운영한 사이트 4개를 폐쇄하고 국내 총책 등 19명을 검거하는 한편, 사이트에 게재된 789개 업소를 단속해 업주·종업원·성 매수자 등 2천522명을 붙잡은 바 있다.

저작권자 ⓒ웰니스라이프,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